Master ( 마스터 )
JIN Hyun-pil (LEE Byung-hun) runs 'One Network Inc.', a company with an extensive network covering Korea. The chief of the Intellectual Crime Investigation team, KIM Jae-myung (GANG Dong-won), suspects One Network’s involvement in a fraud case of unprecedented scale. Kim tracks down the company's IT architect and brain, PARK Jang-gun (KIM Woo-bin), and attempts to persuade Park to hand over Jin's secret ledger in exchange for a plea bargain. Feeling the police close in on him, Jin moves operations out of Korea. Kim nonetheless continues his investigation into Jin. 6 months later, news about Jin's death stirs the country once again.

--------

'썩은 머리 이번에 싹 다 잘라낸다'
화려한 언변, 사람을 현혹하는 재능, 정관계를 넘나드는 인맥으로
수만 명 회원들에게 사기를 치며 승승장구해 온 원네트워크 ‘진회장’(이병헌).
반년간 그를 추적해 온 지능범죄수사팀장 ‘김재명’(강동원)은
진회장의 최측근인 ‘박장군’(김우빈)을 압박한다.
원네트워크 전산실 위치와 진회장의 로비 장부를 넘기라는 것.
뛰어난 프로그래밍 실력과 명석한 두뇌로 원네트워크를 키워 온 브레인 박장군은
계획에 차질이 생긴 것을 감지하자 빠르게 머리를 굴리기 시작한다.

진회장은 물론 그의 뒤에 숨은 권력까지 모조리 잡기 위해 포위망을 좁혀가는 재명,
오히려 이 기회를 틈타 돈도 챙기고 경찰의 압박에서도 벗어날 계획을 세우는 장군.
하지만 진회장은 간부 중에 배신자가 있음을 눈치채고, 새로운 플랜을 가동하는데…

지능범죄수사대, 희대의 사기범, 그리고 브레인
서로 속고 속이는 추격이 시작된다!